회원가입 | 로그인 | 1:1문의

버려지는 아보카도 > Queensland & 교민소식

본문 바로가기


회원로그인

+ 호주소식 + 교민사회(퀸즈랜드) + 사고팔기 + 구인/구직 + 부동산 + Q&A/자유게시판 + 여행/유학 + 포토갤러리 + 전문가칼럼 + 비지니스 + 업소록 + 쿠폰할인 이벤트 + 공지사항

Queensland & 교민소식 목록

버려지는 아보카도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2-05-11 15:53 조회231회 댓글0건

본문

아보카도 수만 개가 버려져 있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상에 공개돼 논란이다.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전세계에서 식량 가격이 치솟고 있는데 멀쩡한 상품을 버렸다는 이유에서다. 그러나 실상을 보니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. 생산량이 늘어 가격이 떨어졌으나 인건비는 올라서 팔면 팔수록 손해를 보기 때문이다.

9일 세븐뉴스 등에 따르면, 한 여성이 지난 5일 퀸즐랜드주 애서턴의 음식폐기물 처리장에서 멀쩡해 보이는 아보카도 수만 개가 나뒹구는 모습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.

그는 “트럭 몇 대분의 아보카도가 애서턴에서 버려지고 있다. 가축의 사료로 쓰거나 기름으로 만드는 게 낫지 않을까?”라면서 “불쌍한 농부들”이라고 썼다. 

 

공개된 아보카도 더미는 최소 50t에서 최대 100t으로 추정되며, 잠재적 가치는 20만 달러다. 현재 호주 주요 마트들은 아보카도를 개당 1.6~1.8달러에 팔고 있다. 

 

이에 대해 농부 짐 코치는 “현재 아보카도를 판매하는 가격보다 아보카도를 포장하는 데 드는 비용과 운송비 등 인건비가 더 비싸다. 그래서 아보카도를 폐기할 수밖에 없는 것”이라고 밝혔다. 그러면서 “지난 10년간 아보카도가 유행하면서 농부들이 더 많은 아보카도 나무를 심었다. 생산량이 늘면서 아보카도 가격까지 떨어졌다”고 덧붙였다. 

 

고급 브런치 단골 메뉴인 아보카도가 버려지는 이유는 코로나19 봉쇄 여파 탓도 있다. 정부가 전 세계에서도 가장 강도 높은 도시 봉쇄 정책을 펴면서 카페와 식당 등이 대거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. 관련 업계는 호주 전체 아보카도 시장의 약 20%를 차지하는 레스토랑·카페 등이 영업을 중단하면서 아보카도 수요가 급격히 줄었다고 보고 있다. 아보카도는 주로 브런치 메뉴 재료로 쓰이는데 외식 산업이 타격을 입으면서 수급 균형이 무너졌다는 것이다. 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회사소개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서비스이용약관 | 광고문의 & 제휴문의
Tel 0449 887 944, 070 7017 2667, Email qldvision@gmail.com
Copyright ⓒ DIOPTEC,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.